동네서점 – 문화공간으로 거듭나는 독립서점들

아마존의 등장에 이어 사업을 접은 대형 체인서점들의 이야기는 널리 알려져 있다. 하지만 아마존이 오프라인 서점을 최근 오픈한 것은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데이터 과학자의 아마존 북스토어 방문기
>온라인 공룡 ‘아마존’ 첫 오프라인 서점 연다

또한 ebook의 부상과 함께 종이책이 살아남을 것인가 하는 논의도 있었다. 하지만 이제는 종이책의 중요성이 전혀 퇴색하지 않았으며, 서점들이 문화적 공간과 기능을 갖추면서 새롭게 거듭나도 있음을 부인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 이에 그런 경향을 보여주는 사례를 좀 모아보려고 한다.

  1. 동네서점지도

>Funnyplan의 남반장이란 분이 독립출판 서점 위주로 정리한 >동네서점지도가 있다. 이는 물론 일반 서점들과는 궤를 달리 하는 부류이긴 하지만 분명히 서점의 역할이 변하는데 있어 하나의 흐름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또한 이 지도를 보면서 우리나라에서 문화적 공간이 어디에 얼마나 있는지 분포와 밀도를 엿볼 수도 있지 않을까.

2. 도서 큐레이션

단순히 책을 상품으로 취급하는 것이 아니라 문화콘텐츠로 다루는서점들이 있다. 그런 서점들은 큐레이션 서비스를 여러 방식으로 제공하고 있다.
> 단 한 권의 책만 전시, 판매하는 서점 : 모리오카 서점
>”책 1만엔어치 골라주세요” 주문 몰리는 일본 시골책방
>영국 동네 서점, 마법 같은 이야기

이 서점들은 어떻게 보면 Curation이라는 최근의 디지털 트랜드와도 맞닿아있다. 너무나 넘쳐나는 콘텐츠 중에서 독자가 좋아하거나 관심가질 만한 것을 추천해주는 서비스는 온라인에도 넘쳐난다. 마찬가지로 좋은 책을 소개하거나 독자에게 맞는 책을 골라주는 서비스는 독자의 취향과 콘텐츠의 품질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다고 생각된다.

3. 문화적 트랜드를 소개하고 이정표를 제시하는 공간

사람들은 책을 왜 읽을까?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살아가는데 필요한 것들을 얻고자 하는 면이 클 것이다. 그것이 단지 재미라 할 지라도. 또한 문학이든 에세이든 잡지든 시대를 반영하고 해석한 내용을 갖고 있기 마련이다. 실용서라 할지라도 유행의 흐름을 알 수 있을 테니까. 대충 그렇다고 한다면 Culture Navigation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다이칸야마의 츠타야 서점, T-Site는 그 역할을 극대화하고자 하는 곳이다.

>다이칸야마 T-Site
>다이칸야마 츠타야 T-Site
>일본 츠타야 서점을 방문하다

서점을 중심으로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트랜드를 제시하고, 관련 상점과 시설들로 채워진 이 공간은 서점이 아니라 복합문화단지같은 느낌이다. 책을 파는 공간이라기 보단 책을 중심으로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하고 그것을 즐길 수 있는 공간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책, 음반, 영상 등의 문화 콘텐츠를 모아놓던 정도에서 어반라이프로 범위를 확장한 격이랄까.
서점이 정한 인문, 자동차, 럭셔리, 예술, 건축, 디자인, 여행, 요리 등의 주제로 서적을 큐레이션해서 제공하고, 여행 계획을 세울 수 있는 컨시어지 서비스를 동시에 제공하는 방식이다.  이는 앞서 소개한 내용과 방향성이 다르고 규모도 다르지만, 분명 현대 도시인들이 원하는 문화적 공간임에는 틀림없다.

우리나라에도 이렇게 문화적 공간으로의 기능을 강조하는 서점들이 있다. 책을 주제로 전시, 강연, 포럼 등 다양한 활동을 하는 공간으로서의 서점을 제시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홍대의 >땡스북스는 선별한 도서들 위주로 진열하고 전시나 세미나 활동을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다. 논현동에 생긴 >북티크라는 서점은 책이라는 매개체로 다양한 사람들이 만날 수 있는 이벤트들을 다양하게 진행하고 있다. 이 정도 되면 서점이라고 불러야 할지도 애매하다.

 

 

World Without Work – 알고리즘 노동

얼마 전에 읽었던 국내 뇌과학자 >김대식 교수의 인터뷰 이후로 관심을 가지고 보는 주제인데, 어느 정도 방향이나 내용이 정리가 되어가는 듯 하다.

WWW(World Without Work)란 디지털 기술의 발전으로 인해 그 동안 좋은 일자리로 평가받던 중고급 일자리가 사라질 것인데 그에 상응하는 새로운 좋은 일자리는 별로 생기지 않고 오히려 저숙련 저임금 일자리만 늘어날 것이라는 예측에 대한 것이다. 새롭게 생기는 저임금 일자리들은 디지털 알고리즘을 떠받치기 위해 존재하는 저숙련 노동자로 채워지고, 이들을 알고리즘에 따라 존재하는 알고리즘 노동자라고 부르고 있다.

이들 알고리즘 노동자들은 데이타를 정리하거나 검증하거나 수집하는 단순한 일을 하게 될 것이며, 이에 대한 사례로 아마존의 >메커니컬 터크(Mechanical Turk) 와 구글의 Quality Rater  등을 들고 있다.

이 그래프와 같이 알고리즘 위에 존재하는 좋은 일자리는 줄어들고 자동화를 위한 나쁜 일자리가 생기며, 단순 노동은 로봇이 대치할 것으로 본다. 이는 결국 노동없는 사회, 일하지 않는 사회를 만들게 되는 것이다.

그런 사회에 대비하기 위해 사회 구조적인 문제부터 노동의 정의에 대해서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논의가 필요하다고 본다. 물론 이 일이 코 앞에 닥친, 몇 년내에 이루어질 일은 아니지만 그래프에서 보듯이 그리 먼 미래도 아닐 수 있으며 어느 날 갑자기 닥칠 수 있다.

이는 온갖 디지털 기술의 발전에 따른 새로운 경제 모델과 사회 구조의 변화가 인간의 삶에 긍정적으로 반영될 수 있어야 하기 때문에, 단지 기술 혁신과 그에 따른 경제적 효과만이 아니라 그런 변화를 겪게 될 사회 구성원 전체의 삶을 바라볼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애플, 구글, 우버 등의 디지털 기반 기업들 뿐만 아니라 >이케아 같은 전통적인 실물 기반의 기업들도 이런 디지털 경제의 흐름에 올라 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최근 밀라노 엑스포에서 유럽의 생활협동조합인 COOP가 내놓은 >미래의 슈퍼마켓은 ICT기술이 만들 미래의 사회를 엿보게 한다. 이는 아주 멋져보이고 올바르고 추구해야 할 방향처럼 보인다. 다만 이런 변화에 따르는 사회적 이면에 숨은 의미와 그로 인한 side effect도 함께 고려해야 할 것이다. 단지 그런 변화를 이끄는 성공한 엔지니어, 기업가, 디자이너를 영울처럼 떠받들면서 그들처럼 되라고 부추기기만 할 것이 아니라, 다수의 일반 대중이 겪을 변화에도 주목해야 한다는 점이다.

밀라노 엑스포 – 미래의 수퍼마켓 by COOP

 

읽어보면 좋은 몇 가지 글들을 레퍼런스로 남겨둔다.

>[슬로우포럼] 알고리즘 사회, 새로운 사회계약이 필요하다 (강정수 발제 전문)

>[인터뷰] “달려오는 미래, 우리는 어디로 가는가”

>공유경제와 이삭줍기: 최저가와 최고만 살아남는 글로벌 양극화

>경제의 디지털 전환, ‘파괴적인 너무나 파괴적인’

>글로벌 칼럼 | 사물인터넷은 존재하지도 않으며, 존재해서도 안 된다

이제는 디지털 시대의 아름답고 멋진 꿈에서 벗어나, 그런 디지털 시대를 살아갈 아직 젊은 20~40대 뿐만 아니라 미래 세대가 어떤 가치와 기준을 가지고 살아야 할 것인지 생각해봐야 할 것 같다.

[번역] Ikea: 7 Predictions For What Your Home Will Look Like In 2020

이케아의 수석 디자이너가 예측한 미래의 홈-가구의 라이프스타일

원문 링크 : http://www.fastcodesign.com/3043407/tech-forecast/ikea-on-7-predictions-for-what-your-home-will-look-like-in-2020

——————

Ikea: 7 Predictions For What Your Home Will Look Like In 2020

By John Brownlee, www.fastcodesign.com, 3월 16일, 2015

 

From silicon furniture to the death of storage, Marcus Engman of Ikea Sweden talks to us about the near-future of your home.

실리콘 가구부터 수납가구의 죽음까지, 스웨덴 이케아의 Marcus Engman이 가까운 미래의 집에 대해서 이야기한다.

There’s a good chance that Marcus Engman is directly responsible for at least one piece of furniture in your house—and if you’re a millennial, maybe all of it. As head of design for Ikea Sweden, Engman’s job is to oversee the design of new furniture and housewares that then winds up in the hands of millions of customers each year. Here, Engman predicts everything from the future of flat-pack furniture to the weird-feeling fabrics people will want to start touching to offset a world full of glass screens.

Marcus Engman의 가구가 당신의 집에 적어도 하나는 있을 것이다 – 그리고 만약 당신이 1978년 이후 태어났다면 아마도 모든 가구가 그럴 수도 있다. 이케아의 수석 디자이너로서, Engman의 업무는 새로운 가구와 가정용품들의 디자인을 관리하고 매년 수백만의 소비자들의 손에 넘겨주는 것이다.  여기 Engman이 flat-pack 가구(납작하게 포장된 조립식 가구)의 미래부터 사람들이유리 스크린으로 가득 찬 세계와의 간격을 줄일 수 있도록 만지기 시작할 이상한 느낌의 천들까지 모든 것을 예상한다.

The Fluid Home 가변적인 집

Traditionally, when people thought of their houses, they thought of them almost mathematically. A sofa + a television = a living room. A bed + a set of drawers = a bedroom. But in a constantly urbanizing world, where more people are living in smaller spaces (by 2017,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predicts the majority of people will live in more tightly packed urban areas), what makes one room a living room and another room a bedroom is becoming a lot more fluid.

전통적으로 사람들이 그들의 집을 생각할 때 보통은 수학적으로 생각한다. 소파 + 텔레비전 = 거실. 침대 + 수납장들 = 침실. 그러나 지속적으로 도시화되는 세계에서 사람들은 점점 더 작은 공간에서 살아가고 있으며(WHO는 2017년에 도시 지역 대부분의 사람들이 더 좁은 공간에 모여살 것으로 예상한다) 거실의 방과 침실의 방이 더 유동적이 될 것이다.

Furniture is going to have to evolve to keep pace. Take the sofa, Engman says. In the past, a sofa was the most important piece of furniture in the living room, and consequently the home. But that’s already changing. The sofa isn’t just for socializing anymore: people eat on their sofa, and in small apartments, they might even use it as their (more…)

[번역] Super Normal

하늘 아래 이제 새로운 것은 없는 것 같을 때가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 무릎을 치게 하는 신기한 물건이나 아이디어는 계속 나온다.
그렇다면 그런 영감은 어디에서 올까? 어떻게 하면 크리에이티브한 사람이 될 수 있을까?

너무나 많은 방식이 있고 정답이 없는 이야기지만, 내가 생각하지 못한 방식이 있을 수도 있다. 그리고 그 이야기가 내 방식과 비슷하다면, 내가 잘못하고 있지는 않다는 생각에 안도감도 든다. 그런 차원에서 Super Normal은 읽어볼 만하다. 도움을 받거나, 검증을 받을 수 있으니.

동명의 책이 있는 것 같다.
>아마존 링크

거의 모든 디자인에는 Archetype이 있다. 그리고 그 Archetype의 다양한 variation이 시대의 흐름에 따라 존재해왔다. 어떻게 새로운 variation을 만들 것인지가 문제다.

원문 링크 : Super Normal by Dave Norin

—————————————————————–

I regularly get asked the question: What do you think of <insert social app here>? This question is usually followed up by another question which goes something like: How would you design a great social app?
규칙적으로 이런 질문을 받는다 : ‘여기에 Social app을 넣는 건 어때?’ 그리고 이 질문의 뒤에는 이런 질문이 따라온다 : 어떻게 좋은 Social App을 디자인할 수 있지?

Usually I answer this question by telling the story of “Super Normal,” one of my favorite Japanese design philosophies.
이런 경우 나는 보통 내가 좋아하는 일본 디자인의 철학 중 하나인 ‘Super Normal’의 이야기를 해준다.

When you set out to create a new product, you usually do not start by trying to think of something completely new. You think of a product or concept that is already “normal” to the world, and then try to make it better. You make it Super Normal.
당신이 새로운 물건을 창조하기 시작할 때, 보통은 완전히 새로운 어떤 것을 생각하려고 하지 않을 것이다. 세상에 이미 있는 ‘Normal(보통)’의 물건이나 컨셉을 떠올리고나서, 그것을 더 낫게 만들려고 노력한다. 당신은 ‘Super Normal’을 만드는 것이다.

For example, imagine that you are an innovator in the world of simple tools for around the home. Today you are interested in creating a new and innovative version of the everyday metal bucket. At the outset, you would not start your design by thinking of anything other than a bucket.
예를 들어, 당신이 집에서 사용하는 간단한 도구를 개선하고자 한다고 생각해보자. 지금 당신은 흔한 금속 바구니의 새롭고 발전된 버전을 만드는데 관심을 갖고 있다. 처음부터 당신은 바구니가 아닌 다른 어떻 것을 생각하면서 디자인을 시작하지 않을 것이다.

Imagine a basic metal bucket in your mind. The design we know today has evolved over the years to include a few simple features. The bucket is made of durable metal for longevity. It has ripples on the sides to make it easy to grasp with the hands. It has a curved (more…)

Detail is the Core – UI Animation & Interaction

사용자의 Context가 복잡해지고 수 많은 디바이스와 컨텐츠가 쏟아져나올 수록 중요한 것은 Simplicity인 것 같다. 그럼 가장 좋은, 잘 만들어진 것은 결국 다 비슷해지나? 하지만 그 차이를 만드는 것이 있으니 그것은 경험의 detail, 즉 interaction이다.

그 중에서도 UI Animation에 대해서 정리해보려고 한다. 보통 Brand 또는 Identity하면 logotype, CI같은 시각적인 디자인을 말하지만, 이미 사운드 – Mac과 Window의 부팅 사운드와 같은 – 도 그 영역에서 인정받고 있다. 나는 거기에 잘 만들어진 일관된 UI Animation, UI Motion은 그 중요성을 갈 수록 더해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Simple is the Best, Less is More 다 맞는 말이다. 좋은 디자인이 되려면 핵심에 집중하고 꼭 필요하지 않은 것은 제거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거기에 적절한 = 의미에 맞는 UI Animation이 세련되게, 재밌게 적용된다면 결과물의 완성도를 확실하게 끌어올리고 identity를 만들어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여기까지는 내가 평소에 늘 하던 생각이다. 하지만 실제 디자인/개발의 프로세스에서 그런 부분은 간과되거나 별로 주목받지 못하는 것이 사실이다. 멋진 디자인 스타일을 만들고 적절한 기능과 Task flow를 구성하는 것 만도 시간이 부족하니까. 그래서 뭔가 정리된, 좋은 사례들을 살펴보면서 좋은 UI Animation, 적절한 interaction을 디자인하는 시간을 줄여보고, 필요할 때 설득의 도구가 될 만한 내용을 정리해보려고 한다.

 

>Meaningful Transitions

이 사이트의 제목, 참 마음에 든다. Meaningful. 적절하다.
다양한 종류의 UI Animation을 카테고리로 나눠서 정리하고 설명을 하고 있다. 또한 Motion의 규칙에 대한 가이드도 정리하고 있기 때문에, 이 내용들을 기준으로 삼는다면 디자이너-기획자-개발자 간의 커뮤니케이션에 충분히 도움이 될 수 있다.

* update : 위의 사이트는 폐쇄되었다. 대신 구글의 Material Design Guide에서 동일한 챕터가 있어서 링크한다.
>Google Material Design : Meaningful Transitions

>JQuery UI와 같은 라이브러리들도 있지만, 좋은 UI Animation을 제공한다고 할 수는 없다. 그런 점에서 다음의 2개 라이브러리는 아주 훌륭한 레퍼런스들이다.

> A Collection of Page Transitions
> Effeckt.CSS

A Collection of Page Transitions은 >GitHub에서 자료를 받을 수 있으며, 간단한 >소개와 Tutorial도 볼 수 있다.

Effeckt.CSS 역시 다양한 UI Animation을 소개하고 있으며 >GitHub에서 자료를 볼 수 있다.

그리고 UI Animation의 패턴을 모아놓고 있는 곳이 몇 군데 있다.

> CAPPTIVATE.co
>Use Your Interface

마지막으로 PXD에서 관련해서 잘 정리해놓은 글을 링크한다. 이 글의 많은 링크들을 PXD의 글에서 참고했음을 밝힌다.
>PXD : User Inferace의 애니메이션 & 트랜지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