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 UX is not UI by Erik Flowers

최근에 SNS에 떠돌아다닌 UX is not UI라는 이미지가 있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동감을 하기 때문에 퍼진 것일텐데, 과연 어떤 내용을 더 담고 있는지 보려고 이 글을 번역합니다. 저 스스로는 UX가 뭐지? 라는 커다란 질문에 대한 답을 할 깜냥은 안되지만, 설명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결국, 디자인은, Problem Solving입니다.

>원문 보기

 

————————

UX is not UI

Dec 15, 2012 /  by Erik Flowers / @Erik_UX / View Original

 

“UX is the intangible design of a strategy that brings us to a solution.”

UX has become a neologism. When something has “good UX” it is an implied meaning of having the core components of UX (research, maybe a persona, IA, interaction, interface, etc etc…). It’s not really necessary or desirable to tack the word design onto the end anymore. It’s a distraction and leads people down a parallel but misguided path… the path to thinking that UX = User Interface Design.

UX는 신조어가 되었다. ‘good UX’를 가졌다고 할 때 그것은 UX의 핵심 구성 요소들(리서치, 퍼소나, IA, interaction, interface 등등)을 가지고 있다는 의미를 암시한다. UX라는 단어 뒤에 더이상 design이란 단어를 불이려고 할 필요가 없다. 그러면 오히려 초점을 흐리고 비슷하지만 다른 길, UX와 User Interface Design이 같다고 여기도록 사람들을 오해하게 만든다.

I was inspired to write this post after viewing Elisabeth Hubert’s (@lishubertpresentation at the Future of Web Design 2012 conference in Prague. She says in the presentation quite clearly:

이 글은 프라하에서 있었던 Future of Web Design 2012 컨퍼런스의 Elsabeth Hubert의 프리젠테이션을 보고 영감을 받아 쓰여졌다. 그녀는 프리젠테이션이서 명확하게 다음과 같이 말했다.

The interface is not the solution.

인터페이스는 해결책이 아니다.

That’s the true heart of the battle between UX and those who only want UI – or don’t know the difference.

이 문장은 UX와 단지 UI만 원하거나 그 차이를 모르는 사람들 간의 논쟁에서 아주 중요한 점이다.

How UX people see UX

UX is an acronym for “user experience.” It is almost always followed by the word “design.” By the nature of the term, people who perform the work become “UX designers.” But these designers aren’t designing things in the same sense as a visual or interface designer. UX is the intangible design of a strategy that brings us to a solution.

UX는 사용자 경험의 준말이다. 보통은 뒤에 ‘디자인’이 따라온다. 그 단어로부터 자연스럽게 그런 일을 하는 사람들은 ‘UX designer’가 되었다. 그러나 그런 디자이너들은 실제로는 비주얼이나 인터페이스 디자이너와 같은 디자인을 하지 않는다. UX는 문제의 해결책으로 이끄는 무형의 전략을 디자인하는 것이다.

Many UX designers have started to re-label themselves as UX Architects, UX Engineers, or UX Strategists. Some have even dropped the word “user” altogether and just go by Experience Architect/Engineer/Strategist. I think this is partially to help keep them from being marginalized as only interface designers, and partially as a result of the broadening nature of UX. You could be a researcher and persona writer in a senior UX role and never touch an interface design (or even have the skills to).

많은 UX designer들이 그들 스스로를 UX Architect나 UX Engineer, UX Strategist라고 고쳐 부르기 시작했다. 어떤 사람들은 심지어 user라는 단어를 빼버리기도 하고 단지 Experience Architect/Engineer/Strategist라고도 한다. 나는 그것이 부분적으로 단지 interface designer가 되지 않도록 하는데 도움이 되거나, UX의 영역을 넓히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당신은 상급 수준의 UX 역할에서 researcher나 persona writer가 될 수 있으며, interface design에 손도 대지 않을 수 있다(그런 기술을 갖고 있다고 해도)

So what does UX actually mean? The various UX roles that a person can fulfill are plentiful. Some are whole jobs, some whole careers, and others are tactical roles we all dip in and out of.

그럼 UX는 실제로 무슨 의미일까? 사람들이 이룰 수 있는 UX의 역할은 아주 다양하다. 어떠 사람에게는 전체 업무, 어떤 사람에게는 전체 커리어이며, 또 어떤 사람들에게는 전술적으로 오가면서 가끔 관계하게 되는 역할들이다.

UX is not UI

(Download this comparison list at UX is not UI – www.uxisnotui.com right now!)

UI design is a huge part of UX. I would say that in a good majority of cases the UX designer does in fact design the interface. But UX is not UI. This is where the education of others comes in. Helping people understand just what UX is and the invaluable role it plays is illustrated beautifully with the UX Umbrella.

UI design은 UX에서 커다른 부분을 차지한다. UX designer가 실제 많은 경우 interface를 디자인하고 있다는 사실에 근거해서 그렇게 말할 수 있다. 그러나 UX는 UI가 아니다. 이것이 교육에서 가르쳐야 하는 부분이다. UX Umbrella를 통해 UX가 무엇인지 이해하고,  UX가 수행하는 가치있는 역할에 대해서 그려볼 수 있다.

The UX Umbrella

In a presentation that Dan Willis (@uxcrank) did for the DC Startup Weekend in 2011, he had a phenomenal image that really shows what UX encompasses:

Dan Willis가 2011년 DC Startup weekend에서 한 발표에서, 그는 UX가 실제로 무엇을 포함하는지를 보여주는 멋진 이미지를 가져왔다.

ux-umbrella

The items that are sheltered by the umbrella have two purposeful omissions – user experience design and interface design.

우산에 의해 덮여있는 항목들은 2개의 의도적인 생략 – User experience design과 Interface design – 이 있다.

User experience design is omitted because it is the loose term that encompasses all of the various disciplines. You’re never really doing any “user experience design” that isn’t just a combination of one or more of the things under the umbrella.

UX design이 생략된 것은 그것이 모든 다양한 분야들을 포함하는 느슨한 용어이기 때문이다. 당신은 절대로 우산 밑에 있는 한 두가지만의 결합에 의한 User experience design을 하지 않을 것이다.

User interface design is omitted because it is the crossover between visual design (look and feel) and the interaction design (how the look and feel work). Combine those two and you have an interface. The interface is the result of the “solution design” that came before it.

User Interface design이 생략된 것은 그것이 비주얼 디자인(look and feel)과 인터렉션 디자인(look and feel이 어떻게 동작할지)에 걸쳐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 2가지를 합쳐서 당신은 interface를 얻게 된다. Interface는 그에 앞서 수행한 solution design의 결과물이다.

A skillful interface designer understands the importance of providing the user with a solution to a defined problem.

능숙한 interface designer는 정의된 문제의 해결책을 사용자에게 제공하는 일의 중요성을 이해할 것이다.

How you get to an effective UI

UI implementation in production code is typically carried out by a front-end developer. There are people like me who are HTML/CSS slingers, I am often happy to build working prototypes. But when there is complex interaction with real backend code and frontend javascript, that is best left to professionals.

제작 단계에서 UI의 구현은 보통 front-end 개발자가 수행한다. HTML/CSS를 좀 아는 나 같은 사람들도 있는데, 나는 가끔 working prototype을 구축하는 것을 즐긴다. 그러나 복잡한 interaction이 제대로 된 back-end의 코딩과 front-end의 자바스크립트가 필요할 때에는 전문가들에게 맡긴다.

So how do we get to implementing a killer UI? Let’s take a journey through an ideal hypothetical:

그래서 우리는 어떻게 멋진 UI를 구축할 것인가? 이상적인 가정을 통해 과정을 살펴보자.

  1. We presume the problem has been identified through the user/market/persona research.
    사용자/시장/퍼소나 리서치를 통해 확인된 문제를 가정한다. 
  2. User flows and stories are made, then trashed, then made again, then iterated on until the problem flow is clear.
    User flow과 story를 만들고, 버리고, 그리고 다시 만든다. 그리고 문제의 흐름이 해결될 때 까지 반복한다. 
  3. With an idea of ways to solve the problem, some rapid experiments are carried out to validate the assumptions with the personas.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에 대한 아이디어를 가지고, 가정들을 확인하기 위해 퍼소나를 가지고 빠른 실험들을 수행한다. 
  4. Some IA work is done to break out the product/site into the logical areas and hierarchies.
    제품/사이트의 논리적인 영역들과 계층구조를 보여주는 IA를 구성한다. 
  5. Various wireframes and sketches are drawn to start to organize where things could go on the screen.
    실제 화면에서는 어디서 어떻게 동작하는지 구성하기 위해 wireframe과 스케치들을 그린다. 
  6. With all the preceding research material and UX work, now mockups with UI included can be made with confidence.
    앞서 수행한 리서치과 UX 작업들을 가지고, 이제 신뢰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UI를 포함한 모형을 만든다. 
  7. With mockups and a UI designed, they are user tested and iterated on through some prototypes or experiments.
    모형과 UI 디자인을 가지고 프로토타잎과 실험들을 통해 사용자 테스트를 반복한다. 
  8. After the mockups have been vetted, it’s now time to code up the interface – UI Design!
    모형을 검사한 후에, Interface를 구축할 시작이다. – UI Design! 
  9. Once the usability of the UI has been honed, you can move it on to production – the place that people usually think of as the singular UI.
    UI의 사용성을 향상시키고나서, 당신은 제작 단계로 넘어갈 수 있다 – 사람들이 보통 하나의 UI라고 생각하는 단계이다. 

That’s quite an idealized journey. Not every step has to be taken depending on time and resources. There’s also nothing to stop it from going pretty fast; a matter of days even. I’ve designed countless UIs straight from my head to the screen without following those steps, but that’s not UX. I believe they call it “design malpractice.” Good UI is not trivial or simple – solid UX, killer visuals, and effective interaction are all part of the formula.

이것은 아주 이상적인 과정이다. 시간과 리소스에 따라 모든 과정을 거쳐야 하는 것은 아니다. 빨리 진행하기 위해서 이런 과정을 거치지 않기도 한다; 바로 이 글에서 제기하는 문제이다. 나는 저런 과정 없이 내 머리 속에서 스크린으로 수많은 UI를 디자인해왔다. 그러나 그것은 UX가 아니다. 나는 그것들을 ‘디자인의 부정행위 ‘라고 불러야 한다고 생각한다. 좋은 UI는 사소하거나 간단하지 않다 – 확실한 UX, 멋진 비주얼들, 그리고 효과적인 인터렉션들은 모두 그런 좋은 UI를 위한 공식의 일부분들이다.

Keep on educating!

This is how I’d like people to see UX and understand what is meant by “user experience design.” It takes a lot of behind the scenes work to end up at a capable, elegant, and delightful interface. But the interface is not the solution. This is what the school of UX needs to combat, and then educate about what UX really can do. It’s a huge strategic process that aims to create a product or website that customers/users/visitors are drawn to, find easy to use, and quickly understand. Through the UX work we’ll arrive at the right interface conclusion.

이것이 내가 사람들이 UX를 바라보고, ‘user experience design’이 무엇인지 이해하길 바라는 것이다. 어떤 작업물이 유용하고 세련되고 쾌적한 Interface를 갖게 되기까지 수 많은 과정들이 필요하다. 그러나 Interface는 해결책이 아니다. 이것이 UX를 가르치는 학교가 싸워야 하는 점이고, UX가 무엇을 할 수 있는지에대해서 가르쳐야 한다. 이것은 소비자/사용자/방문객들이 다가가고, 쉬운 사용법을 찾고, 빨리 이해하는 제품이나 웹사이트를 만들기 위한 거대하고 전략적인 프로세스이다.  Interface는 우리가 UX 작업을 통해 도달하는 결론이다.

Credit to Dan Willis (@uxcrank) for the UX Umbrella and Elisabeth Hubert (@lishubert) for Interaction Design Beyond the Interface.

One thought on “[번역] UX is not UI by Erik Flower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