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Without Work – 알고리즘 노동

얼마 전에 읽었던 국내 뇌과학자 >김대식 교수의 인터뷰 이후로 관심을 가지고 보는 주제인데, 어느 정도 방향이나 내용이 정리가 되어가는 듯 하다.

WWW(World Without Work)란 디지털 기술의 발전으로 인해 그 동안 좋은 일자리로 평가받던 중고급 일자리가 사라질 것인데 그에 상응하는 새로운 좋은 일자리는 별로 생기지 않고 오히려 저숙련 저임금 일자리만 늘어날 것이라는 예측에 대한 것이다. 새롭게 생기는 저임금 일자리들은 디지털 알고리즘을 떠받치기 위해 존재하는 저숙련 노동자로 채워지고, 이들을 알고리즘에 따라 존재하는 알고리즘 노동자라고 부르고 있다.

이들 알고리즘 노동자들은 데이타를 정리하거나 검증하거나 수집하는 단순한 일을 하게 될 것이며, 이에 대한 사례로 아마존의 >메커니컬 터크(Mechanical Turk) 와 구글의 Quality Rater  등을 들고 있다.

이 그래프와 같이 알고리즘 위에 존재하는 좋은 일자리는 줄어들고 자동화를 위한 나쁜 일자리가 생기며, 단순 노동은 로봇이 대치할 것으로 본다. 이는 결국 노동없는 사회, 일하지 않는 사회를 만들게 되는 것이다.

그런 사회에 대비하기 위해 사회 구조적인 문제부터 노동의 정의에 대해서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논의가 필요하다고 본다. 물론 이 일이 코 앞에 닥친, 몇 년내에 이루어질 일은 아니지만 그래프에서 보듯이 그리 먼 미래도 아닐 수 있으며 어느 날 갑자기 닥칠 수 있다.

이는 온갖 디지털 기술의 발전에 따른 새로운 경제 모델과 사회 구조의 변화가 인간의 삶에 긍정적으로 반영될 수 있어야 하기 때문에, 단지 기술 혁신과 그에 따른 경제적 효과만이 아니라 그런 변화를 겪게 될 사회 구성원 전체의 삶을 바라볼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애플, 구글, 우버 등의 디지털 기반 기업들 뿐만 아니라 >이케아 같은 전통적인 실물 기반의 기업들도 이런 디지털 경제의 흐름에 올라 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최근 밀라노 엑스포에서 유럽의 생활협동조합인 COOP가 내놓은 >미래의 슈퍼마켓은 ICT기술이 만들 미래의 사회를 엿보게 한다. 이는 아주 멋져보이고 올바르고 추구해야 할 방향처럼 보인다. 다만 이런 변화에 따르는 사회적 이면에 숨은 의미와 그로 인한 side effect도 함께 고려해야 할 것이다. 단지 그런 변화를 이끄는 성공한 엔지니어, 기업가, 디자이너를 영울처럼 떠받들면서 그들처럼 되라고 부추기기만 할 것이 아니라, 다수의 일반 대중이 겪을 변화에도 주목해야 한다는 점이다.

밀라노 엑스포 – 미래의 수퍼마켓 by COOP

 

읽어보면 좋은 몇 가지 글들을 레퍼런스로 남겨둔다.

>[슬로우포럼] 알고리즘 사회, 새로운 사회계약이 필요하다 (강정수 발제 전문)

>[인터뷰] “달려오는 미래, 우리는 어디로 가는가”

>공유경제와 이삭줍기: 최저가와 최고만 살아남는 글로벌 양극화

>경제의 디지털 전환, ‘파괴적인 너무나 파괴적인’

>글로벌 칼럼 | 사물인터넷은 존재하지도 않으며, 존재해서도 안 된다

이제는 디지털 시대의 아름답고 멋진 꿈에서 벗어나, 그런 디지털 시대를 살아갈 아직 젊은 20~40대 뿐만 아니라 미래 세대가 어떤 가치와 기준을 가지고 살아야 할 것인지 생각해봐야 할 것 같다.

English Traditional Windsor Chairmaker – Jim Steele on BBC 4

영국에서 전통적인 방법으로 Windsor Chair를 만드는 6명 중 한 명이라고 소개하는 Jim Steele가 출연한 BBC 4 다큐멘터리 Handmade episode 3 Wood이다. Jim Steele 외에 나머지 5명이 누구인지 모르겠으나 >James Mursell>Nigel Coope>Tom Thackray, >Collin Foxhall도 그 중 한 명이지 않을까 싶다. 정확하진 않다.

영상을 보다보면 Jim이 아직도 사용하고 있는 >Bobbin Bow Lathe가 있다.   오랫동안 쓰던 방법이고 충분하다고 말은 하는데, 보통 왠만하면 전동 선반을 쓸텐데 비해 굳이 고집하는 이유가 있긴 하겠지만 역시 영국 답다는 생각은 든다. 우리나라 전통공예 장인들도 그러하듯이 만들어진 작품 뿐만 아니라 만드는 과정 자체도 전통이고 문화일테니까.
미국의  Windsor Chairmaker들도 역시 수공구 중심으로 작업을 하면서 자신만의 노하우나 도구들을 만들어가면서 전통으로 이어나가는 듯 하다. 하지만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만들어진 의자의 느낌에서그러하듯, 만드는 과정 자체도 영국은 좀 투박하고 장인의 감에 따라가는 것 같다면 미국은 좀 더 정확하고 세련되게 만드는 느낌이랄까.

영국과 미국의 Windsor Chair에 쓰이는 나무들

Windsor Chair를 만들 때에는 한 가지 나무로만 만들기도 하지만 보통 seat, leg, spindle 등 두세가지 나무를 섞어서 만드는 것 같다. 영국과 미국은 자생하는 수종이 다르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쓰이는 나무도 조금 다르다. 하지만 아래 내용이 절대적인 것은 아니고 chairmaker마다 다르다. 예를 들어 영국에서도 오크로 윈저 의자를 만드는 사람도 있다는 거다.

Woods Used in British Windsor Chairs

  • ash 물푸레나무
  • yew 주목나무
  • fruitwoods 과실수
  • elm (for the seat) 느릅나무
  • beech (for turnings) 너도밤나무

Woods Used in North American Windsor Chairs

  • hickory 히코리
  • chestnut 밤나무
  • oak 오크
  • ash 물푸레나무
  • tulip, poplar or pine (for the seat) 튤립나무, 포플러, 소나무

Windsor Chair의 종류 – 미국

미국의 Windsor chair는 영국의 여러 가지 Windsor chair가 소개되면서 시작되어 미국만의 새로운 스타일과 양식으로 발전해나갔다. Continuous Arm이나 Writing Arm, Captain chair와 같이 미국에서 발생한 양식도 있으며, Cabriolle Leg 대신 Baluster나 Bamboo, Pilladelpia Leg와 같이 좀 더 단순한 스타일의 다리를 사용하고, Splat와 같이 장식적인 요소들이 단순해지고 대신 등받이와 손잡이에 carving이 들어가는 등 좀 더 부드러운 라인을 가지게 된 것 같다.

미국의 Windsor Chair는 필라델피아로 건너간 영국 사람들에 의해서 전파되었다고 하는데, 이는 새로운 스타일로 받아들여지고벤자민 프랭클린, 조지 워싱턴, 조지 애덤스 등의 명사가 Windsor Chair를 갖고 있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18세기부터 점차 동부와 남부에서 인기를 얻게 되었다고 한다. 미국에서 윈저 의자는 오랫동안 영향력을 끼치면서 어떤 독특한 분위기를 연상시키는 아이템이 되었으며, 많은 사람들이 추수감사절의 고향집을 떠올리는 의자가 되었다.

우선 윈저 체어 리소스 Windsor Chair Reosurce에서는 Windsor Chair에 대한 분류 기준을 다음과 같이 소개하고 있다.

원문 : >Windsor Chair Style

Sack BackSack Back Comb BackComb Back Continuous ArmContinuous Arm Fan Back SideFan Back Side Fan BackFan Back
Writing ArmWriting Arm Low BackLow Back BirdcageBirdcage Rod BackRod Back Hope BackHoop Back or
Bow Back

여기서 Low Back은 Captain Chair라고도 하는데, 영국의 Pub에서 많이 쓰였다고 한다.  비록 영국에서 건너온 Windsor Chair지만 미국에서 많은 Chair maker들을 통해 미국만의 독특한 유산으로 자리매김을 한 Windsor Chair이다.

다음은 >Windsor Chair Resource에서 소개하는 American Windsor Chair의 특징들이다.

Comb with carved ear Comb with plane ear Carved knuckle Handhold
Bamboo Leg Baluster Leg Philadellpia Leg

Windsor Chair의 종류 – 영국

Windsor Chair는 17세기 말 영국에서 만들어져 널리 쓰였고, 18세기 식민지였던 미국 필라델피아로 건너가 인기를 얻으며 발전했다. 따라서 영국과 미국의 Windsor Chair는 형태와 스타일에서 각각의 양식이 있다.
Continuous Arm같은 경우 미국에서 생긴 스타일이 널리 받아들여진 것 같고, Sack Back 또는 American Double Bow라는 스타일이 영국에는 없다가 미국에서 생긴 것만은 아닌 것 같은게, 영국에서 만들어진 다양한 형태의 Windsor chair 중에 유사한 것도 있기 때문이다.
아래의 분류는 현재 영국과 미국에서 각각 만들어지고 있는 형태와 스타일의 차이 정도를 정리한 것으로 보는 것이 맞으며, 정확한 역사적, 학문적 자료로 삼을 수는 없다.

>English Windsor Chairs 에서는 다음과 같이 4가지 전통적인 영국의 Windsor chair 종류를 소개하고 있다.

Screen Shot 2015-05-29 at 12.20.41 AM

이 분류는 전통적인 영국 Windsor Chair의 구분인 것 같고, 현재 영국에서 만들고 사용되는 종류는 좀 더 다양하다. Bow Back의 경우 미국에서는 Loop Back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팔걸이(Arm)이 없는 의자들은 Side Chair라고 한다.

영국의 전통적인 Windsor는 Splat라고 하는 back의 가운데 있는 나무판이 있는 경우가 많은데, Splat의 디자인에 따라 지역과 Maker를 구분하는 특징이 되기도 한다. 그 사례로, 아래 의자는 유명한 영국의 가구 디자이너 Chippendale 스타일의 Double Bow Windsor chair다.  18세기 후반에 만들어진 의자로서, 치펀데일 스타일의 디자인을 slpat에 적용하고 cow-horn stretcher가 적용되었다.
이 Splat는 미국의 Windsor Chair에서는 잘 보이지 않는다. 또한 영국의 Windsor는 H-Stretcher외에 Cow-Horn Stretcher(소뿔형 다리버팀대)가 적용된 의자가 많이 보인다.

>Nigel Coope Showroom
>Batheaston Bespoke Furniture

 

 

영국의 전통적인 Windsor는 Bow나 Arm, Seat 등이 좀 더 투박하지만 따뜻한 느낌이다. 그에 반해 미국의 Windsor는 좀더 날렵하고 부드럽게 빠진 느낌으로 대비를 이루는 것 같다. 미국의 Windsor에 대해서는 다른 글에서 정리해보려고 한다.

실제로 현재 영국에서 Windsor Chair를 만드는 Maker가 분류한 종류는 좀 더 다양하다. 이 중에서 Continuous arm, Writing Arm같은 경우는 미국에서 생긴 종류가 영국으로 소개된 경우이며, 아래에는 없지만 Pub에서 많이 사용된 Captain Chair라는 낮은 등받이의 의자도 있다.

>The Windsor Workshop

sack back
(American double-bow)

continuous-arm

English double-bow

rocking chair

settee

Victorian Double-Bow

Contemporary Double-Bow

Bow Back Comb back High Chair

Writing Arm

Bar Stool

 

또한 영국의 가구회사 >Ercol에서는 Windsor에 대한 다양한 해석을 통해 여러 가지 스타일을 보여주고 있다.


Love Seat


Original Windsor


3 Seater Settee

 

Windsor Chair는 영국과 미국의 가구 역사에서 큰 비중을 차지한다고 생각하는데, 생각보다 관련 자료가 별로 없어서 찾기도 힘들고 용어도 너무나 제각각으로 번역되어서 정리가 필요한 듯 하다. 어색하게 한글로 번역하는 것 보다 그냥 영어를 쓰는 게 나은 것 같기도 하고. 어쨌든, 찾아보다가 윈저 의자에 대해서 잘 정리한 논문이 있다.

>윈저 의자의 양식적 특징 연구 by 방향란, 전북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