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서점 – 문화공간으로 거듭나는 독립서점들

아마존의 등장에 이어 사업을 접은 대형 체인서점들의 이야기는 널리 알려져 있다. 하지만 아마존이 오프라인 서점을 최근 오픈한 것은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데이터 과학자의 아마존 북스토어 방문기
>온라인 공룡 ‘아마존’ 첫 오프라인 서점 연다

또한 ebook의 부상과 함께 종이책이 살아남을 것인가 하는 논의도 있었다. 하지만 이제는 종이책의 중요성이 전혀 퇴색하지 않았으며, 서점들이 문화적 공간과 기능을 갖추면서 새롭게 거듭나도 있음을 부인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 이에 그런 경향을 보여주는 사례를 좀 모아보려고 한다.

  1. 동네서점지도

>Funnyplan의 남반장이란 분이 독립출판 서점 위주로 정리한 >동네서점지도가 있다. 이는 물론 일반 서점들과는 궤를 달리 하는 부류이긴 하지만 분명히 서점의 역할이 변하는데 있어 하나의 흐름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또한 이 지도를 보면서 우리나라에서 문화적 공간이 어디에 얼마나 있는지 분포와 밀도를 엿볼 수도 있지 않을까.

2. 도서 큐레이션

단순히 책을 상품으로 취급하는 것이 아니라 문화콘텐츠로 다루는서점들이 있다. 그런 서점들은 큐레이션 서비스를 여러 방식으로 제공하고 있다.
> 단 한 권의 책만 전시, 판매하는 서점 : 모리오카 서점
>”책 1만엔어치 골라주세요” 주문 몰리는 일본 시골책방
>영국 동네 서점, 마법 같은 이야기

이 서점들은 어떻게 보면 Curation이라는 최근의 디지털 트랜드와도 맞닿아있다. 너무나 넘쳐나는 콘텐츠 중에서 독자가 좋아하거나 관심가질 만한 것을 추천해주는 서비스는 온라인에도 넘쳐난다. 마찬가지로 좋은 책을 소개하거나 독자에게 맞는 책을 골라주는 서비스는 독자의 취향과 콘텐츠의 품질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다고 생각된다.

3. 문화적 트랜드를 소개하고 이정표를 제시하는 공간

사람들은 책을 왜 읽을까?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살아가는데 필요한 것들을 얻고자 하는 면이 클 것이다. 그것이 단지 재미라 할 지라도. 또한 문학이든 에세이든 잡지든 시대를 반영하고 해석한 내용을 갖고 있기 마련이다. 실용서라 할지라도 유행의 흐름을 알 수 있을 테니까. 대충 그렇다고 한다면 Culture Navigation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다이칸야마의 츠타야 서점, T-Site는 그 역할을 극대화하고자 하는 곳이다.

>다이칸야마 T-Site
>다이칸야마 츠타야 T-Site
>일본 츠타야 서점을 방문하다

서점을 중심으로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트랜드를 제시하고, 관련 상점과 시설들로 채워진 이 공간은 서점이 아니라 복합문화단지같은 느낌이다. 책을 파는 공간이라기 보단 책을 중심으로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하고 그것을 즐길 수 있는 공간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책, 음반, 영상 등의 문화 콘텐츠를 모아놓던 정도에서 어반라이프로 범위를 확장한 격이랄까.
서점이 정한 인문, 자동차, 럭셔리, 예술, 건축, 디자인, 여행, 요리 등의 주제로 서적을 큐레이션해서 제공하고, 여행 계획을 세울 수 있는 컨시어지 서비스를 동시에 제공하는 방식이다.  이는 앞서 소개한 내용과 방향성이 다르고 규모도 다르지만, 분명 현대 도시인들이 원하는 문화적 공간임에는 틀림없다.

우리나라에도 이렇게 문화적 공간으로의 기능을 강조하는 서점들이 있다. 책을 주제로 전시, 강연, 포럼 등 다양한 활동을 하는 공간으로서의 서점을 제시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홍대의 >땡스북스는 선별한 도서들 위주로 진열하고 전시나 세미나 활동을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다. 논현동에 생긴 >북티크라는 서점은 책이라는 매개체로 다양한 사람들이 만날 수 있는 이벤트들을 다양하게 진행하고 있다. 이 정도 되면 서점이라고 불러야 할지도 애매하다.

 

 

Windsor Chair의 2가지 스타일 – English vs. American

윈저 체어가 영국에서 시작되어 식민지 시대의 미국에 전파된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입니다. 그리고 영국과 미국의 윈저 체어는 조금 다른 방향으로 발전해온 것 같다고 생각된다. 형태와 구조, 제작 방식 등은 다를 게 없지만, 윈저 체어에 대한 문화적 인식이나 평가가 다르달까. 그에 따라 디테일한 디자인도 다르다.

여러 곳에 이에 대한 내용이 설명되어 있지만 좀 더 명확하게 알고 싶어서 영국의 윈저 체어 메이커인 James Mursell에게 이메일로 물어보았는데, 아래와 같이 답변이 와서 허락을 받고 이 곳에 인용한다.

——————————-

If you look at early English Windors they are not at all plain. If you can get a copy of Michael Harding Hill’s book you will see what I mean. They were originally made for aristocrats for use in their very grand gardens and then in due course they came indoors. Over time their popularity spread down the social scale and they became simpler, plainer and less expensive. Not a large number of the early chairs have survived.

One of the biggest differences between the US and UK is that the Americans value their Windsor chairs far more that we do. This is a cultural thing and nothing directly to do with the chairs themselves. To many current Americans, Windsor chairs are aspirational furniture – they aim to have a set  in their dining room, living room or kitchen.

The American chairs began life about 20 years after they became popular in England and the same progression took place spreading from the wealthy to the ‘lower classes’.

I describe the physical and stylistic differences between the two traditions as follows:

If you look at an English chair you see the wood, whereas with an American chair you see the gaps between the wood. American chairs are lighter both physically and in looks. American chairs in my opinion are more elegant and there is much more shaping in the seat. English front legs are almost vertical whereas American chair have well splayed legs. American seats usually taper to a line at the front, whereas English chairs may be vertical and show the thickness.

초기의 윈저는 평면적이지 않다.  Michael Harding Hill의 책을 보면 무슨 말인지 알 수 있을 것이다. 윈저 체어는 원래 귀족들이 정원에서 사용하기 위해 만들어졌고 나중에는 실내로 들어오게 된다. 윈저가 인기를 얻고 사회적 규모로 널리 퍼지면서 윈저는 단순해지고 장식이 사라지면서 가격이 싸졌다. 초기 윈저 의자들은 많은 수가 남아있지 않다.

미국과 영국 윈저의 가장 큰 차이점은 미국에서는 영국보다 윈저 체어에 대해서 더 많은 가치를 둔다는 점이다. 이것은 의자 자체에 대한 것이 아니라 문화적인 차이다. 현대의 많은 미국인들애개 Read more Windsor Chair의 2가지 스타일 – English vs. American

High Wycombe의 상징 – Chair Arches

Masterclasses in Sitting by public works, Wye Dene, 2015

 

영국의 High Wycombe은 런던 동부에 위한 큰 도시로서, 예전부터 가구 산업이 유명했다. Ercol과 같은 가구 회사도 이 곳에서 시작했으니까. Wycombe이라고도 불리는 이곳은 운하를 통해 템즈강과 연결되어 있어 가구 유통의 중심지 역할을 하면서 가구 산업이 발전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윈저 체어에 대해 이야기할 때 빠짐없이 등장하는 지역이 되었다.

>Chair Arches

High Wycombe에서는 Chair Arch라는 재밌는 전통이 있다고 한다. 의자를 이용한 아치 조형물을 만드는 것인데, 꽤 오래 전부터 지역의 가구 산업을 상징하는 조형물로서 존재해왔던 것 같다. 1877년 빅토리아 여왕의 방문을 기념하여 만든 것이 최초라고 한다. 이는 이미 빅토리아 시대부터 이 지역 가구 산업의 중심지 특히 윈저 체어로 유명했다는 사실을 알게 해 준다.

그 밖에도 1884년 the Prince of Wales가 방문했을 때 약 400개의 의자로 만든 아치가 가장 컸다고 하는데, 왕실에서도 여러 번 방문했던 것 같고, 기념이 될 만한 일이 있을 때마다 Wycombe에서는 Chair arch를 만들면서 지역의 상징물이 된 것 같다.

Long Live Our Prince, 1844
Millennium Chair Arch, 2000
Town Centre Memorial Arch, 2014

 

이 Chair Arch에 영감을 받아서 만든 작품들도 있는데, 2009년 런던 디자인 페스티벌에서 >Martin Gamper가 Erco, Wallpaper와 협력하여 V&A Museum에서 전시했던 작품이 있다.

그리고 최근에 Wycombe의 Wye Dene 지역을 개발하면서 공공조형물로서 만들어진 Chair Arch가 있다. 아래와 같은 3가지 형태의 의자를 이용해서 정교하게 짜맞춘 arch를 만들어 냈다. 아래 의자들은 왼쪽부터 Splice, Antler, Tilt Chair라고 이름을 붙였다.

>Masterclasses in Sitting



참 재밌는 일을 많이 벌이는 영국 사람들이다.

BBC – How craftsman Jim Steele makes a Windsor chair using traditional methods

BBC에서 만든 다큐멘터리 handmade의 Wood편에서는 아무런 대사 없이 Jim Steele의 작업하는 모습만 편집해서 보여준다.
그리고 여기 그에 대한 일부 코멘터리가 있어서 내용을 정리해본다.

원문 : http://www.bbc.co.uk/programmes/articles/BTklFmDQqzxjXcfJRCVJrQ/how-craftsman-jim-steele-makes-a-windsor-chair-using-traditional-methods

———————————————————–

“Like a suspension bridge, every part reinforces the other. It is the only chair that is constructed in this way.”
서스펜션 다리처럼 모든 부분이 서로를 강화시킨다. 윈저 체어는 이런 방식으로 만들어지는 유일한 의자이다.

Jim은 20여년 동안 전통적인 기술과 도구로 윈저 체어를 만들어온 몇 안 남은 장인 중 하나이다. 그는 elm, ash, yew 3가지 영국의 나무로 다양한 스타일의 윈저 체어를 만들고 있다.

Elm은 밑판, Ash는 back, leg, Yew는 보다 고품질의 의자를 만들 때.

> Jim Steele 웹사이트

<작업 과정>

윈저 체어는 깍아낸 밑판에 벌어진 다리와 기울어진 등받이 그리고 팔걸이가 둥글게 다듬어진 스핀들이 맞춰져서 구성되는 특징을 갖고 있다.

모든 둥그런 부분들은 bobbin bow lathe(선반)에서 가공된다. 팔걸이, 보우, crinoline stretcher(앞 다리는 반원모양으로, 뒷 다리는 직선으로 잇는 가로대)와 팔걸이 지지대 등의 모든 곡선 부분들은 스팀 밴딩을 한다.

인체공항적으로 디자인 된 윈저 체어의 밑판은 앉는 사람이 편안하도록 깍아낸다 – 뒷 부분이 앞 부분보다 깊어서 앉은 사람을 잡아줄 수 있다. 직선형 의자와 달리 윈저 체어의 모든 부분은 밑판에 삽입되고 본드 없이 건식으로 조립된다.

Jim이 생각하는 윈저 체어의 매력은 코너와 직선면의 부재이다

“윈저 체어는 우리가 case furniture*라고 부르는 것들과 매우 다르다. 캐비넷 메이커는 윈저 체어를 만들려고 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윈저 체어에는 사각형이 없이 때문이다.

당신이 서랍장을 만든다면 서랍을 넣고 빼기 위해 모든 것이 사각으로 만들어야 한다. 그러나 사람의 몸은 그렇지 않으며, 어디에도 직선은 없다. 의자는 더 자유롭다. 그게 내가 윈저 체어를 좋아하는 이유이다.”

* Case Furniture : 서랍장, 데스크 등 사각의 각진 형태의 가구들

 

 

[번역] Windsor Chairs & Their Modern Influence

윈저 체어와 관련된 내용이 있는 글이 있어서 번역해봅니다.

원문 : http://www.apartmenttherapy.com/quick-history-windsor-chairs-r-93952

——————————————————–

You asked about the history of Windsor chairs (image 1) and Scandinavian stick-back chairs, so let’s look at these icons of vernacular design. Windsor chairs always seemed to be the ultimate colonial American chair — for me they evoke captains’ houses on the New England coast, or the principal’s book-lined leather-desked office at a prep school. But the chair’s origins can actually be found in England, around — you guessed it — Windsor.

버네큘러 디자인의 아이콘과 같은 윈저 체어와 스칸디나비안 스틱-백 체어의 역사에 대해 알아보자. 윈처 체어는 항상 미국 식민지 시대를 상징하는 의자로 여겨졌고, 나에게는 뉴 잉글랜드 해안의 Captain’s house나 책들이 줄을 지어 놓여 있는 가죽 책상이 있는 교장실을 떠오르게 한다. 그러나 윈저 체어의 기원은 사실 영국 윈저 지방에서 찾을 수 있다.

We may need Johnny to further clarify the construction of the Windsor chair, but basically it is a form of stick chair — as opposed to a joined chair — where round tenons are fitted into sockets. In Windsor chairs, the seat is made of one piece of solid wood, and the back spindles are separate from the legs. One idea for the origins of the Windsor chair is that it is based on the construction of your simple everyday milking stool, and it is certainly related to the crude stools you can see in sixteenth-century depictions of peasant life (image 2), which in Elizabethan England were known as “stake stools.”

윈저 체어의 구조에 대해서 더 명확하게 알아볼 필요가 있겠지만, 기본적으로 윈저 체어는 joined chair와 반대로 소켓과 원형 장부(tenon)가 있는 스틱 체어의 형태이다. 윈저 체어의 시트는 한 조각의 통판으로 만들고, 등판의 스핀들은 다리와 분리되어 있다. 윈저 체어의 기원에 대한 아이디어로는 매일 우유를 짤 때 쓰던 단순한 스툴의 구조에 기반했고, 16세기 소작농의 삶을 그린 그림에서 보이는 스툴 – 엘리자베스 시대에’ stake stool’이라고 알려진 – 과 아마 관련이 있을 것이다.

Peasant’s life
Joined chair, 1660s Ipswich

The first English examples of the Windsor chair appeared around the early 1700s. They were typically used as outdoor furniture, and were usually painted — partly to disguise differences in the woods used, and partly to protect the wood from the elements. The new chair type soon made its way to the colonies, appearing in Philadelphia around 1730, where local craftsmen made variations to the form, developing the Windsor chair into an American classic. Varieties include the sack-back (image 1), the low-back or captain’s chair Read more [번역] Windsor Chairs & Their Modern Influe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