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dsor Joinery – 가벼우면서도 강한 윈저체어의 비밀

윈저체어는 생나무(Green wood)로 만든다. 직각과 평면이 거의 없이 곡선면으로 나무를 쪼개고 깍아서 만드는 의자이다. 일반적인 가구 제작에서 가장 어려운 것이 곡선과 엇각의 조합이며, 이는 목공기계를 통해서도 쉽게 만들기 어렵고 오랜 경력의 가구목수들도 부담을 가지는 작업이다. 오히려 수공구를 통한 수작업이 훨씬 더 빠르고 쉬운데 수공구에 능숙해지려면 오랜 시간이 걸리기에 현대 목공이 많은 부분 기계나 전동 공구에 의지하다보니 특히 초보자들에게 수작업을 낯설고 어려운 일로 여기게 하는 것 같다.

윈저체어는 18세기 중반부터 제작비 절감을 위해 최대한 나무가 적게 쓰이면서도 동시에 쓰기 편하도록 가벼운 디자인으로 발전하였다. 또한 의자로서의 구조적인 내구성과 기능성을 위한 결합 방식을 사용한다. 여기 그 몇 가지 중요한 원리를 설명한다.

  • Tapered Locking Joint
    이것은 의자의 다리가 seat에 연결되는 부분 등에 쓰이는 결합이다. 다리가 의자를 관통해서 결합되는데, 이 때 장부 구멍에 6도 정도의 경사를 내는 것(Tapered Mortise)을 말한다. 이를 통해 의자에 앉는 사람의 무게로 인해 장부 결합의 강도가 유지되는 것이다.
    이런 tapered joint를 만들기 위해 Reamer라는 공구를 활용하는데, 체어메이커들은 다양한 노하우를 동원하기도 한다.

  • Wet/Dry Method
    윈저체어의 장부(Tenon)와 장부구멍(Mortise)에 대한 것이다. 여기서 장부는 dried, 장부구멍은 wet이다. 보다 정확하게 말하자면 super-dry / dry 라고 할 수 있다. 장부구멍이 있는 파트는 모양을 다듬고 나면 공기 중에서 자연 건조(air dried)되고, 장부는 결합하기 전에 kiln 등에서 급속 건조를 하기 때문이다.
    윈저체어의 다리, Stretcher, Spindle 등 많은 부분에 쓰이는 방법인데, 윈저체어는 green wood를 쓰지만 장부는 결합하기 전에 Kiln 등에서 미리 건조를 시킨다. 장부가 건조되면서 수축되는데, 따라서 처음 장부를 만들 때는 장부구멍보다 약간 oversized로 만들고 건조 후에 정확한 크기로 마무리한다.
    그리고 장부구멍에 결합을 하게 되면 장부는 장부구멍의 수분을 흡수해서 부풀어올라 장부와 장부구멍이 꽉 조여지게 되는 것이다. 이후 실내에서 천천히 건조되면서 장부와 장부구멍은 100년을 유지할 수 있는 내구성를 얻을 수 있다.
    그리고 장부를 장부구멍에 넣을 때에 장부의 나무결 방향을 잘 맞춰야 한다. 나무는 나무의 길이 방향 즉 나무결을 따라서 수축/팽창하는 비율보다 나무의 단면 방향 즉 나이테를 따라 수축/팽창하는 비율이 거의 2배 가량 된다. 따라서 장부와 장부구멍의 나무결을 보고 나이테 방향을 맞춰야 한다. 목공 용어로는 마구리면(end grain)의 방향을 맞춘다고 한다.

  • Wedge
    다리, spindle 등 관통장부를 만든 곳은 항상 wedge를 박는다. Wedge를 1개 또는 2개를 박는데, 장부구멍보다 살짝 크게 해서 장부 뿐만 아니라 장부구멍의 주변에도 박히듯이 넣어준다. 이렇게 하면 원형의 다리나 spindle이 쓰다가 돌아가는 것도 방지할 뿐만 아니라 장부의 윗 부분을 벌려주면서 장부구멍에 강하게 밀착되면서 조여주게 된다.
    Wedge를 박는 방향도 역시 나무결을 보면서 해야 하는데, 장부구멍의 나무결과 수직 방향으로 wedge를 박는다. 나무결과 평행하면 wedge의 압력이 나무결을 따라 쪼개짐이 생기게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윈저체어는 seat에 상부의 spindle이나 bow, 하부의 legs 등을 꽂아서 만드는 의자를 말한다. 따라서 seat가 결합의 중심이며 키가 된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의자의 각 부분이 어떤 방식으로 결합되고 고정되는지가 의자의 내구성을 결정한다. 오랫동안 (more…)

Why Green wood?

윈저체어에는 말리지 않은 생나무(green wood)를 쓴다. 바로 이 부분부터 일반적인 가구 제작과 차이가 생기는 것이다. 같은 나무를 다루는 목공(woodworking)이지만, 생나무와 건조된 나무(kiln-dried)는 그 특성이 상당히 다르기 때문에, 작업 프로세스도 다르고 나무를 대하는 방식도 달라지게 마련이다.
따라서 기존의 가구제작자들은 green wood로 윈저체어를 만든다고 할 때 왜 그래야 하는지부터 의문을 가지고 대할 때가 있는 것 같다. 또한 일반적인 가구 제작 프로세스와 다르기 때문에 원재료가 되는 green wood의 수급과 유통에 대한 부분부터 국내에서는 스스로 길을 찾아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 일반적인 목공의 경우라면 목재상에 가서 원하는 나무를 사다가 재단하고 가구를 만들면 된다. 이를 위한 다양한 업체나 인프라가 존재하니까 돈은 들겠지만 이용할 수가 있는데, green woodworking의 경우는 아직 국내에 거의 소개조차 되지 못한 상황이기 때문에 원재료인 green wood의 수급부터 유통, 관리, 보관 등의 문제를 스스로 해결해야 하는 문제가 있는 것이다.

어쨌든, 그런 어려움이 있더라고 green wood를 이용해서 윈저체어를 만들고자 마음 먹은 만큼 해결할 방법을 찾고자 노력하고 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 green wood를 쓰는지 물어보는 사람들이 있어서 한번 정리를 하고자 한다.

왜 윈저체어에 green wood를 쓰는 것일까?

  • Green wood를 나무결을 따라 쪼개고 다듬으면 더 강하면서도 여전히 탄성이 있도록 가공할 수 있다. 따라서 더 얇게 turning 가공을 할 수 있고, 밴딩도 잘 된다.
    나무결을 따라 가공하면 나무결의 강함과 탄성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다 .선반가공(Turning)을 해서 다리나 stretcher를 만들 경우 나무결을 따라 만들지 않을 경우 힘을 받으면 나무결을 따라 쪼개지기가 쉽다. Spindle과 같이 얇게 가공하는 경우에도 나무결을 따라 만들지 않으면 구조적으로 힘을 견디기가 어렵다.
  • Green wood는 수공구로 쉽게 가공할 수 있을만큼 작업성이 더 좋다. 전동공구나 목공기계가 아니더라도 쉽게 원하는 모양으로 가공할 수 있다.
    나무는 마를 수록 밀도가 높아지면서 비중(Specific Gravity)이 올라가고 그만큼 단단해진다. 윈저체어에 많이 사용되는 수종들의 건조 전의 비중(Basic)과 건조 후의 평형상태(12% Moisture Content)의 비중을 비교해보면 다음과 같다.
    –  Red Oak (0.56 > 0.70)
    – White Oak (0.60 > 0.75)
    – European Beech (0.53 > 0.71)
    – American Beech (0.54 > 0.72)
    – Hard Maple (0.56 > 0.71)
    이와 같이 건조가 되면 밀도가 올라가면서 단단해지고 안정적이 되는 대신 수공구를 이용한 가공은 어려워지게 된다.
  • Green wood는 싸고 쉽게 찾을 수 있다.(이건 외국의 경우일 수는 있다. 국내에서는 적절한 공급처를 찾기가 쉽지는 않다. 벌목장이라는 것 자체가 국내에서는 일상적으로 접할 수 있는 장소가 아니니까) Green wood의 단점은 건조해서 판매하는 목재와 같이 평평한 수직면이 없다는 것이다. 물론 윈저체어 제작과정에는 건조목재의 평평한 면이 거의 필요 없다는 점을 생각하면 단점이 아니라고 할 수 있다.
    또한 건조목을 만들기 위한 오랜 기간, 또 이 기간을 단축하기 위한 건조 공정 등에 들어가는 비용으로 인한 건조목재의 단가 상승을 생각하면, green wood는 즉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원가의 절감을 기대할 수 있다. 다만 이는 green wood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을 때에 대한 것이고, 현재는 국내에서 윈저체어를 만들기에 적절한 (more…)

Continuous Arm & Fan Back Chair Class – Day5

오늘이 드디어 3주간 수업 과정의 마지막 날이다. 그동안 했던 일을 다 마무리하는 날.
이전에 색칠을 해놓은 Sack back은 오일을 올리는 걸로 마무리하고, Fan back과 Continuous Arm은 상부를 조립하고 본딩하고 샌딩 등의 정리를 한 다음 1차 페인팅까지 하면서 지금까지의 모든 과정을 다 끝냈다. 그리고 감사하게도 빈센트 부모님 집에서 다시 한번 저녁 식사를 초대해주셔서 같이 식사를 할 수 있어서 너무 좋았었다. 평화로운 일상의 가족 모습이 참 좋았었다.

아침에 Continuous Arm의 손잡이 부분을 다듬는 작업부터 시작했다. 이전에 골라놓은 바이올린 스타일의 손잡이를 만드는데, 줄을 사용하거나 spokeshave들을 적절히 써가면서 만들었는데, 빈센트는 작업하기 편한 걸 쓰라고 하지만 나는 되도록 spokeshave 등의 공구를 쓰고 싶어서 해봤다. 하지만 줄이 없이는 안되겠더라. 여러 번 느끼는 거지만 윈저체어를 만드는 과정에 반드시 특정 공구를 써서 어떻게 해야만 하는 과정이라는 건 별로 없다. 필요한 작업을 할 수 있으면 되고 자기 상황에서 할 수 있는 걸 하면 되는거지 대패를 써서 하면 잘 한거고, 줄을 쓰면 기술이 부족한 거고 그런 건 없는 것 같다. 일종의 고정관념에서 좀 벗어나서 자유롭게 시도해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 눈으로 보고 손으로 만졌을 때 좋으면 되는 거니까.
어쨌든 모양을 만들고 손잡이 밑부분을 spokeshave와 줄을 써서 둥글게 모양을 다듬고 손질을 했다. 손으로 잡았을 때 편하고 자기가 원하는 정도로 만들면 된다. 모건도 같이 만들었는데 나하고는 모양이 좀 다르다.

한참 만들고 있는데 Sack back에 오일을 입히는 작업을 한단다. Minwax의 antique oil finish 오일을 사용했다. 내가 직접 하지는 않고 빈센트와 리바이가 해줬는데, 하는 방법을 알려주긴 했다. 티셔츠 같은 면 종류의 천을 준비해서 사방을 잘 접어서 공 모야을 만든다. 그래서 접히지 않은 평평한 면에 오일을 바르고 전체적으로 문질러준다는 것이다. 그렇게 설명만 듣고 실제로 하는 건 보지 못했다. 나중에 물어보던지 따로 알아봐야 할 것 같다. 흔한 거니까 어려울 건 없겠지. 근데 저 앤틱 오일을 한국에서 살 수 있을까.
오일을 바르기 전에 별도의 샌딩은 안한다고 하고, 오일도 2번 바른다고 하는데 처음 바르면 밀크페인트가 오일을 금방 흡수한다고 한다. 어느 정도 마르면 다시 한번 바르겠지만 그건 나중에 빈센트가 해서 보내주겠지.

손잡이를 다 만들고 나서는 Fan back의 side post 구멍을 뚫는 작업을 했다. 방식은 이전과 동일하고 앞뒤, 좌우 각도가 아마 75도였던 것 같다. 나중에 template을 확인해보면 알겠지. 그렇게 side post를 가조립하고 그 위에 comb를 클램핑해봤다. 모양을 확인하면서 comb의 적당한 위치를 잡고 side post의 높이를 표시하고 그 위에 1/2″ 만큼 올라간 위치에 또 표시를 한다. 1/2″ 만큼 side post가 comb에 삽입될 거라서 그 높이를 표시하고 나머지는 잘라내기 위함이다. 그리고 comb의 가운데를 기준으로 좌우 side post가 들어갈 위치를 정확히 표시하는데, 양쪽 끝에 같은 길이가 남도록 해야 한다. 좌우 (more…)

Continuous Arm & Fan Back Chair Class – Day4

밤에 잠을 설쳤더니 아침부터 좀 피곤하긴 했다. 어쨌든 제 시간에 나가서 빈센트의 공방에 도착했다.
도착하자마자 먼저 Spindle을 만들기 시작했다. 첫번째 spindle을 만들고 있는데 리바이가 Modified Shield seat에 다리 구멍을 뚫자고 나를 불렀다.
다리 구멍을 뚫는 건 이전에 한 방식과 동일하다. Seat에 기준선들을 그리고 그에 맞춰 laser level에 따라서 드릴의 각도를 잡고 5/8″ 스페이드 비트로 구멍을 낸다. 앞/뒤쪽 다리마다 좌우, 앞뒤 기준 각도에 따라 기울기를 잘 잡아야 하는데 간단하면서도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작업이다. 구멍을 내고 나면 Tapered reamer large size를 갖고 역시 laser level에 맞춰 구멍을 확장한다. 중간 중간에 다리를 하나씩 꽂아보면서 제대로 각도가 맞는 것인지 확인해보면서 한다. 동시에 다리가 seat에 삽입되는 깊이도 체크해야 한다. Modified Shield seat에는 로드 아일랜드 스타일의 다리가 적용되었는데, 첫번째 볼록한 부분이 거의 들어갈 정도로 구멍이 넓혀져야 한다.
다리 구멍을 tapered reamer로 넓히는 작업이 하나하나 끝나면 구멍에 A, B, C, D로 마킹을 하고, 중간에 확인용으로 사용했던 다리에도 동일한 기호로 마킹을 해서 나중에 가조립 및 본딩할 때 다리와 seat의 구멍과 매치시킨다.

그렇게 가조립을 해놓자 리바이는 각도가 아주 잘 잡혔다고 좋아라 한다. 자기가 좋아하는 각도라면서 앞다리의 각도가 그다지 바깥쪽으로 벌어지지 않고 거의 서 있는데, side chair에서는 식탁이나 테이블에 가까이 붙여 앉기도 좋고 다리 각도도 예쁘다면서 좋아한다고 했다. 뭐 내가 봐도 각도가 예쁘다.

그리고 바로 어제 가조립을 해놓은 Shield seat의 다리에 stretcher를 위한 구멍을 내기로 했다. 먼저 앞, 뒤 다리에 각각 F, B라고 구분될 수 있게 마킹을 한다. 그리고 앞/뒤 다리에 stretcher에 들어갈 위치를 수평자로 확인하면서 각도를 확인해본다. Bamboo 스타일의 다리인데, Continuous Arm에서는 bamboo의 가운데 라인 중앙에 구멍을 낸다고 한다. 다리가 들어가는 위치를 기울어진 다리 각도를 고려해서 수평자를 다리에 클램프로 고정한 다음, 앞/뒤 다리에 각각 각도자로 기준 각도를 잰다. 이 때 다리 각도와 각도기를 맞추되 각도기 바깥쪽이 seat에 그려놓은 기준선과 일치하도록 하는게 좋다고 한다.
여튼 그렇게 앞, 뒤쪽 다리와 stretcher간의 각도를 각각 측정해놓는다. 그리고 다리들을 빼서 밖으로 나갔다. 다리를 꽂을 구멍이 있는 테이블에 다리를 꽂고 각도기를 앞/뒤 다리에 따라 맞는 각도기를 클램프로 고정한다. 그리고 각도기에 맞춰 드릴의 각도를 조절해서 5/8″ 스페이드 비트로 구멍을 낸다. 이 때 다리에서 구멍을 내는 위치는 다리를 보면서 흠이 있는 부분이 있다면 해당 부분이 잘 보이지 않는 방향으로 잡고 구멍의 위치를 정한다. 그리고 스페이드 비트로 구멍을 낼 때 다리에 스마일 모양이 새겨지는데, 이 스마일 모양이 좌우 대칭이 되도록 드릴의 좌우 각도를 잡는다. 드릴의 상하 각도는 각도기에 맞춰야 한다.

https://goo.gl/photos/iG9bXGyNfxLrHEtZ7

이렇게 다리에 stretcher 구멍을 낸 다음 나머지 centre stretcher와 다른 의자의 (more…)

Continuous Arm & Fan Back Chair Class – Day3

어제는 종일 앉아서 spindle을 만들었는데 빈센트가 오늘은 앉아있을 틈이 없으거라고 했는데 뭐 거의 그렇게 되었다.
오늘은 Continuos Arm chair에 들어갈 Shield seat와 Fan back side chair에 들어갈 Modified Shield seat 2개를 만들고 깍고 다리 구멍을 뚫었다. 그리고 이전에 만들어놓은 Sack back chair에 Sea Green 50% White 색상의 밀크페인트로 first coat를 입혔다. 그러고나니 4시 10분. 뭘 더 하기도 애매한 시간이라 spindle을 더 만들고 싶었지만 거기서 그만두었다.

아침에 가니 Eastern White Pine을 집성해놓은 seat plank 2개가 있었다. 둘 중에 하나를 골라보라그래서 색상도 더 밝고 나무결로 좀 더 곧은 걸로 골랐다. 빈센트는 다른 하나는 무늬결이 나타나있어 가공하기가 상대적으로 더 어려운 편이라면서 모건에게 그걸 주겠다고 하더라. 날 배려해주는 거겠지만 모건한테 미안하네.

위쪽이 내가 고른 거, 아래쪽이 무늬결이 보이는 seat다.

모건과 나 둘 다 Continous Arm을 만들거라 패턴이 같다. Tail을 붙일까 말까 했는데 일단 있는 걸 배워놓는게 좋을 것  같아 그냥 두었다. 디자인으로는 없는게 더 이쁘긴 한데, tail이 있는게 더 튼튼하다니까. 없어도 일상적인 사용에는 당연히 문제가 없다. 안그러면 side chair들은 모두 tail이 있어야 할 테니까. 하지만 덩치 큰 사람이 앉거나 확 기대거나 하는 일이 있을 때는 tail이 있는게 훨씬 나을 거다.
어쨌든 그렇게 고른 집성판을 뒤집어 바닥면을 scrub plane으로 깍아냈다. 대각선으로만 깍아내는데 윈저의 밑면을 일부러 그렇게 패턴을 남겨놓기 때문에 더 다듬지 않는다. 뭐 나는 더 다듬어서 깔끔하게 하거나 다른 패턴을 만들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생각하지만. 꼭 필요하지 않은 공정을 줄여서 제작비용을 줄인 것이 전통으로 남은 것일텐데, 별 것 아니면 좀 더 정리를 해도 좋지 않을까. 아니면 나만의 패턴을 만들어서 남겨놓거나.
그렇게 정리하고나면 밴드 쏘에서 가장자리를 따낸다. Shield seat는 모양이 복잡해서 밴드 쏘에서 정리하는 것도 손이 많이 간다. 구경해보긴 했지만 나중에 몇 번 해봐야 익숙해지겠지.

가이드 선을 따라 약 1~2mm 정도의 여유를 두고 잘라낸다. 그 다음 잘라낸 옆면을 가이드 선에 맞춰 정리하는 작업을 했다. 옆면을 round spokeshave를 주로 이용해서 수직을 되도록 지켜가면서 단면을 정리하는데 역시 round spokeshave는 아직 손에 잘 안맞아서 고생했다. 한 손으로 핸들을 잘 붙잡고 다른 손으로 돌려가면서 날이 나무를 따라서 슥슥 깍아내는 느낌이 되도록 해야 하는 것 같다. 좀 더 써봐야 알 것 같긴 하다. 빈센트는 어떤 도구를 쓰든 편하고 잘 쓰 수 있는 걸로 하면 된다고 어려운 부분은 줄을 쓰라고도 하더라.
그 다음 뒤쪽의 아래쪽 모서리를 둥글게 다듬는다. 이전에 oval seat를 다듬을 때와 마찬가지로 곡선으로 깍아낸다. Low angle, round spokeshave 등을 이용해서 부드러운 곡선으로 다듬어주는데, 이 때 tail 좌우 옆면은 굳이 다듬을 필요가 없다. 나중에 tail을 다듬을 때 함께 정리를 하게 된다. 그리고 방패 모양으로 꺽인 곡선면과는 곡선을 이루면서 자연스럽게 연결되도록 blend 시켜준다. 이 과정에서 참고할 (more…)